Heart 사진 이야기/heart 2010. 2. 21. 23:28
Heart@Ice

Heart@Tree

  • zzompang 2010.01.17 13:45

    눈꽃이 간들어지게도 피었구나... 어디서 찍었을꼬나...

    • hojae 2010.01.18 00:19

      집 앞 매봉산에서 찍었어요.

      눈 많이 내리는 날 살짝 올라갔답니다. ^^

대학생 시절 사진 수업 때 교수님이 들고 다니던 대형 카메라가 무척 신기했었는데, 10여전이 지난 지금 저녀석을 손에 넣게 되었다. 교수님이 사진 수업 때 폴라로이드로 사진을 찍어 보여주셨던 기억도 나고, 누군가 얼마냐고 물었더니 비싸다라고만 대답하셨던 기억도 떠오른다.

사진은 주로 소형 DSLR을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중형이나 대형 카메라의 아날로그적 느낌이 궁금하여 하나 장만하게 되었다. 소형에 비해 중형이 2배 번거롭다면, 중형에 비해 대형이 5배 번거로운 듯한 느낌이다. 하지만 대형만이 갖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니 한번 경험해볼 예정이다.
 
처음으로 찍어본 대형 사진 (향적봉, Rollei R3, ISO 100)


  • happy 2009.10.12 12:14

    헐;;; 형 완전... -_-a 짱이다!! --;;

    • hojae 2009.10.13 21:50

      저번 경림이 주최 모임에 나왔었지? 난 지방에 있어서 못갔었는데 그 때 얼굴이라도 봤으면 좋았을텐데...

      언제 한번 보자 보자 하면서 아직까지 못보고 있네...

  • 팽우 2009.10.19 00:23

    역시 이 정도는 되어야 사진 찍는다고 말할 수 있는 거겠....

    • hojae 2009.10.19 18:04

      대형은 너무 어려워. ㅠㅠ

      아날로그의 느낌이 좋긴 한데... 하나의 작품을 남기느냐 다작을 남기느냐의 고민이 시작되네.

      둘 다 가지고 다니기엔 너무 무겁고...ㅠㅠ 보조를 두어야 하나~~~ ^^

  • 쫌팽 2009.10.28 08:03

    이건 머...~~~ 본전 뽑을 수 있겠냐? ㅋㅋ

    • hojae 2009.12.04 15:48

      요새 바빠서, 카메라 들고 나갈 시간이 없네요 ㅠㅠ

  • 제량 2009.12.21 04:21

    호재!너의 사진에 대한 열정은 식을 줄 모르는구나~ 못 본지 너무 오래됐는데, 갑자기 네 생각이 나길래 와봤다. 앞으로는 더욱 자주 소식 남기도록 노력하마. 그나저나 사진기 죽이네...

    • respect 2009.12.27 21:33 신고

      제량아, 오랜만이다.
      나도 너 생각이 났는데, 못 본지 정말 오래된 것 같네.
      가족들이랑 잘 지내고 있지?

      2009년 마무리 잘하고, 2010년 새해에 한번 보자. 나도 홈페이지 자주 놀러갈께~

경기도 양평에 있는 음식점 "산당".
자연의 맛을 그대로 음미할 수 있는 곳이라 정말 좋아하는 곳이다. 주변에 있는 모든 것을 활용하여 음식을 만드는 곳이다. 
그 맛이란 부족함도 없고 넘침도 없다.

여러 세트 메뉴중 가장 기본적인 것을 시켰다. 나오는 요리는 제철에 맞게 바뀐다고 한다.

식욕을 돋우기 위해 나온 현미좁쌀죽. 아래 쪽에 소금이 깔려 있어 섞어 먹어야 한다. 전혀 짜지 않고 맛있을 만큼만 느껴지는 짠맛이 신기했다.

생선회, 연어회, 문어숙회. 레몬, 간장에 절인 산초 열매, 측백 나무 소스가 곁들여 졌다. 처음 갔을 때 가장 감동했던 맛이 측백 나무 소스였다. 향기 그대로 전해오는 상큼한 맛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맛있는 샐러드. 소스 종류는 잊어버렸다. 된장소스였던가 ㅠㅠ

파를 곁들인 훈제 향이 나는 따뜻하고 통통한 돼지고기

어만두

왼쪽은 감자 크로켓. 소스는 아마도 잣소스. 오른쪽은 단호박씨를 곁들인 단호박 튀김. 느끼하지 않고 아삭아삭한 느낌과 적절히 달콤한 맛은 정말 예술이었다.

빈대떡

맛있는 튀김. 하얀 것은 감자. 연근 튀김도 아삭아삭하고 그 과하지 않은 맛이 좋았다. 생선 비늘 튀김도 있는데 바삭 바삭 식감이 좋았다.(가운데 하단)

도토리묵

달을 찾아가는 게. 유자 소스와 측백 나무 소스를 곁들인 게 튀김. 먹는 즐거움에 보는 아름다움이 더해진다.
여기까지가 메인 요리였고, 다음은 식사 반찬들이다.

맛있게 잘 구운 굴비. 개인적으로 짠 음식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간이 딱 맞았다.

굴이 들어있는 매생이국

간장게장

예쁘게 말아 놓은 김치

백김치

각종 나물

더덕 양념 무침


젓갈


짜지 않고 굴향이 살아 있는 굴젓.

총각 김치

산당 임지호의 요리 연구소
우리 몸에 약이 되는 자연 음식 전문점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 운심리 104-1
전화번호: 031-772-3959  팩스: 031-772-0160
www.sandang.co.kr (현재 접속 안됨)
  • hwajin 2009.08.31 10:46

    맨처음 죽은 현미좁쌀죽이었고, 오빠가 모르겠다고 한건, 어만두 였어요. 담백한 맛이라, 특별한 인상을 주지 못해서 오빠가 기억을 못한게 아닐까 싶네요. 무슨생선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흰살생선살을 어묵처럼 뭉쳐서 살짝 찐 것같아요. 감자크로켓 소스가 레몬소스였나요, 지지난번에 갔을때는 잣소스였던것같은데, 전체적으로 소스가 새콤했던 기억에 레몬일 수도 있을 것같네요. ^-^ 33,000원짜리 세트(부가세별도)였는데, 구성은 꽤 알찼던것같아요.^^

  • 훼인울프 2009.09.04 22:17

    우와...음식들이 정말 예쁘고 맛깔나 보이네요.
    언젠가 한번쯤 가보고 싶어요 ㅠ_ㅠ...약도라거나 가격대 같은것도 간략하게나마 소개해주셨다면 더 좋았을텐데...조금 아쉽네요.

    • hojae 2009.09.07 23:34

      안녕하세요.

      약도는 위에 적어 놓은 주소를 이용하셔서 내비게이션이나 온라인 지도에서 찾아보시면 될 듯 합니다.

      가격은 33,000원에 부가세 별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감사합니다.

  • 혜영 2009.09.16 08:15

    흠.. 꼭 가봐야 겠군 가격도 좋고, ㅋㅋ
    신랑 델꼬 영양 보충시키러 가야겠다.
    자취생식단이라 집밥이.. --;;;
    잘지내지? 서울에는 올라왔냐? 누구 결혼 안하나? 그럼 다 같이 볼텐데 프하하핫.

    • hojae 2009.09.19 07:14

      응, 한번 가봐...만족할거야...

      ㅋㅋ 이제 누가 결혼해야지만 볼 수 있는 거야..

      조만간 편집부 모임이라도 가져야겠다...

      행복한 신혼 생활 ^^

  • happy 2009.09.24 12:28

    와.. 형 회사에서 점심먹으로 가기 싫어서..
    (오늘따라 이상스레 짜증이 밀려와서..)
    굶고 있었는데..
    -_-형 글보니;; 꿰륵..
    ^^ 양평이면 집에서 가까우니 한번 가봐야겠어요.

    그리고 11월달에 보라 결혼한다니.. ^^
    늦어도 그때에는 볼듯 :)

    형 근데 KT에 빈자린 여전히 없지? ㅠ.ㅠ

올해는 휴가를 길게 내기가 어려워 가까운 동남아시아를 여행하기로 계획하였다. 태국은 그 곳 정세가 불안정한 때문인지 가격이 제일 저렴했지만 안전을 위해 패스. 필리핀에는 가보지 않아서 안경원숭이 보러 보홀섬에 가볼까 했지만, 필리핀이 총기 허용 지역이고 관광객을 상대로 여러 범죄가 일어났다는 인터넷 글을 읽고 역시 패스. 그래서 고른 곳은 말레이시아 코타 키나발루. 세계에서 가장 큰 꽃이 있고 아시아에서 제일 높은 산이 있는 곳. 이번 여행은 갑자기 결정된 여행이라 아내는 휴가를 내지 못했다. 회사 사진 동호회 과장님과 같이 여행을 갈 수 있도록 허락한(^^) 아내에게 언제나 고마운 생각이 든다. 
  
말레이시아는 말레이반도와 보르네오 북부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말레이 반도에 수도인 쿠알라 룸푸르(Kuala Lumpur)가 있고,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섬인 보르네오에는 사바(Sabah)주의 주도인 코타 키나발루(Kota Kinabalu)가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섬 best 4 - 그린란드, 뉴기니, 보르네오, 마다가스카)
말레이시아는 동남아 나라중에서 잘 사는 나라라고 한다. 환율도 요새 높은 편이라 전체적으로 물가는 한국하고 비슷한 느낌이었다.
 
도착 하자마자 받은 welcome fruits. 회사를 통해 예약했더니 생각하지도 못했던 선물을 주었다. 저 위의 빨간색 과일은 처음 먹어 봤는데 물기가 있으면서 퍼석 퍼석한 느낌이었다. 맛은 새콤 달콤이었다. 파파야는 예전에 맛있게 먹었었는데 어느 순간 냄새가 난다는 생각이 들어서 먹기가 힘들었었다. 그런데 저 파파야는 신선해서인지 냄새도 안났고 정말 맛있었다.

숙소인 Mercure 호텔 옆의 1Borneo 대형 상가에 있던 Sushi King 이란 식당. 도시락 사먹었는데 맛은 별로였다.

여행 첫날 택시 타고 간 시티 모스크(City Mosque). 물의 반영이 아름다웠다. 해질녘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한가하였다.

1Borneo라는 대형 쇼핑몰 근처에 있는 사바대학교(University Malaysia Sabah)를 방문했다. 이 대학교가 세계 대학 순위에서 100위 안에 든다고 한다. 아침 9시 경이었지만 아주 더웠던 기억이 난다. 
대학교 교정을 걸아가면서 죽어 있는 매미를 발견했는데 엄청 큰 것이었다. 갑자기 어릴적 도감에서 봤던 세계에서 가장 큰 매미가 말레이시아산이라는 생각이 났다. 20년만에 갑자기 그 기억이 난 것이 신기했다. 
가장 꼭대기에 있는 건물이 눈에 띄어 걸어 올라 갔는데, Mosque가 있었다.

파인애플이 뿌리가 아니라 열매였다는 사실을 몇년전에 알고 놀랐던 적이 있었다. 파인애플이 자라고 있는 모습.

센트럴 마켓



KK플라자 

참치 동상

이곳은 다이빙으로도 유명한 곳이지만, 이번 여행은 사진 목적으로 왔기에 스노클링이나 다이빙은 하지 않기로 하였다. 그래도 섬에는 한번 가봐야 할 것 같아 선착장으로 달려 갔다. 툰쿠 압둘 라만 해양공원은 가야섬, 사피섬, 마무틱섬, 술록섬, 마누칸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가야섬에 앙코르와트에서 봤던 수상 가옥이 있어서 가려고 했는데, 보트 운전사가 위험하다고 마누칸 섬에 내려 주었다. 그 곳에서 잠시 산책을 하고 돌아왔다. 

보트에서 바라본 코타 키나발루 해안가

바닷물이 깨끗하여 물고기가 잘 보인다.

마누칸섬 해변가

마누칸섬 해변의 한 나무에서 발견한 엄청 큰 도마뱀. 50cm는 되어 보였다.

몰디브에서 봤던 하얀 꽃과 비슷한 핑크 꽃.

모래 사장의 흰게

해변가를 둘러 보고 있는데 갑자기 움직이고 있는 물체 발견. 소라게였다.


이 곳은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이 많다. 히잡을 쓰고 스노클링을 하고 있는 여성들.

시그널 힐 전망대(Signal Hill Observatory)에서 바라본 코타 키나발루 시내


앳킨슨 시계탑(Atkinson Clock Tower)

저녁 때 방문한 주립 모스크(Masjid Negeri) 야경
  • happpy 2009.07.01 10:27

    헉 --; 형수님 때놓고 멀리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어릴적 도감에서 봤던.. 매미... --; 역시 호브르형! :)

    • hojae 2009.07.01 12:48

      그게 참 신기하더라. 어릴적 보고 까맣게 잊혀진 기억인데.... 20년만에 다시 기억이 난다는게....^^

  • hwajin 2009.07.07 14:23

    남편~ 호브르였던거에요? ㅋㅋㅋㅋ 이제부터 호브르라고 놀려줄테닷!! ㅋㅋ

  • zzompang 2009.07.12 19:45

    아니.. 호부르를 모르고 있었다니... 이런...

  • 뽀라탱 2009.08.21 16:00

    오랜만에 놀러왔어염 호브르 오라버니 히히

키나발루산 트래킹 코스 중에 본 키나발루산 정상


세계에서 가장 큰 꽃 라플레시아(Rafflesia)  파리를 통해 수정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꽃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데 이는 결과적으로는 파리를 유혹하는 데 일조를 하는 듯 하다. 운 좋게 볼 수 있었다.
마다가스카르의 바오밥 나무 꽃의 경우에도 사람 입장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 종류가 있고 향기로운 종류가 있다고 한다. 고약한 냄새가 나는 바오밥 나무의 경우 박쥐 등을 통해서 수정을 하는 종류인데, 박쥐가 고약한 냄새를 좋아한다고 한다. 향긋한 냄새가 나는 나무는 박각시 등을 통해 수정을 하는 종류라고 한다.


히비스커스(Hibiscus) 꽃. 고혈압에 좋다고 한다.

키나발루산 트래킹 중 발견한 파충류

포링 온천에서 조금 걸어가면 나오는 캐노피 워크(Canopy Walk). 뒤에 수직으로 솟아오른 왕나무(The king of tree, Menggaris)가 보인다. 이 나무에 캐노피를 연결해 놓았다.

Menggaris 나무는 돌처럼 단단하다.




하늘을 향해 일직선으로 솟아오른 Menggaris 나무.



말레이시아에는 전세계 난초의 50%가 자생하고 있다고 한다. 크기가 2mm 정도되는 난초 사진.

양치식물




하트(Heart) 모양 꽃잎


세계에서 가장 큰 이끼 중의 하나






곤충을 잡아 먹고 있는 도마뱀류

대형 양치식물

탄중 아루(Tanjung Aru)해변의 일몰. 구름이 많아 아주 멋진 일몰을 보지 못해서 아쉬웠다.

인도 음식점에서 먹은 탄두리 치킨. 가격은 한국 인도 음식점에 비해서 저렴했다.


  • 익명 2009.07.21 22:28

    비밀댓글입니다

  • 권종구 2009.08.21 09:07

    호재대리님..오랫만이에요...ㅎㅎ
    바쁜시간에도. 시간을 내서 여행다녀오셨네요..

    아..부럽...저는 둘 애기 키우느라...수영장에도 못가봤다는 ㅎㅎ
    잘지내시고..언제 한번 뵈요..

  • longchamp 2013.07.12 14:09

    귀를 기울여봐 가슴이 뛰는 소리가 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사바대학교(University Malaysia Sabah)에 있는 Mosque

시티 모스크(City Mosque, Likas Mosque)

코주부 원숭이(proboscis monkey)와 반딧불(firefly)을 보기 위해 선택한 클리아스 강 크루즈(Klias River Cruise)

또랑에서 발견한 민물 새우

메뚜기를 낚시줄에 엮에 고기를 잡고 있는 아이들

사람이 먹다 버린 코코넛을 먹고 있는 야생 원숭이

코주부 원숭이(proboscis monkey) 암컷. 야생에서 사진 찍기는 어렵다. ㅠㅠ

맹그로브 나무(Mangrove)
자세한 설명은 다음 참조: http://en.wikipedia.org/wiki/Mangrove


코주부 원숭이(proboscis monkey) 암컷과 새끼. 오늘의 교훈: 동물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야생보다는 동물원이 더 낫다.

클리아스강에서의 일몰




클리아스강 일일 투어에 포함된 저녁 식사

저녁 식사 장소에 있던 고양이

저녁 식사 후 배를 타고 반딧불(firefly)을 보러 갔다. 크리스마스 트리 갔다던 인터넷 설명을 듣고 조금 기대했었는데, 기대가 컸었는지 생각만큼 멋있진 않았다. 어릴적 봤던 눈 앞에서 깜박이던 반딧불이 오히려 더 멋있었던 것 같다.
배에서 나무에 빛을 비춘 후 조명을 끄면, 일제히 반딧불이 빛을 내기 시작한다. 흔들리는 배 위에서 또 비교적 먼 거리에서 사진을 찍기는 어려웠다. 땅에서 볼 수 있었다면 삼각대를 이용하여 장노출로 찍으면 멋진 사진이 나올 듯 하다.

반딧불(firefly)

클라이스강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본 거의 보름달 같은 달

클리아스강 투어를 마치고 바로 공항으로 돌아왔다. 공항 대합실 모습.

keluar = exit

스타벅스(Starbucks)

코타키나발루 사바주의 전통 과자


코타 키나발루 시티 모스크의 멋진 야경
The night view of City Mosque(Likas Mosque) at Likas Bay at the north coastal highway which is the second main mosque in the city.


낮에 다시 가본 시티 모스크
The day view of City Mosque 




시티 모스크의 창문 패턴
Window pattern of City Mosque

주립 모스크의 야경
Night view of Sabah State Mosque


사바대학교 정상에 있는 모스크. 무더운 날에 꼭대기까지 걸어 가느라 힘들었던 기억도 생각난다. 
Mosque at the University Malaysia Sabah (UMS)


머큐어 호텔에서 본 사바대학교 모스크
Mosque at the University Malaysia Sabah which is viewed from the Mercure Hotel 



어릴적 도감에서 봤던 세계에서 가장 큰 꽃은 신기 그 자체였었다. 저 멀리 외국 어딘가에서 자란다는 그 꽃은 참으로 특이했었지만, 어린 시절의 나에게 외국이란 갈 수 있다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곳이었다. 그렇게 잊혀졌던 기억이 이번 말레이시아 코타 키나발루 여행 준비를 하면서 다시 되살아 났다. 어릴적 봤던 세계에서 가장 큰 꽃 "라플레시아"를 코타 키나발루에서 볼 수 있다는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았던 것이다. 나에게 있어 여행의 묘미 중 하나는... 이렇게 어릴 적 책이나 TV 등에서 접했던 것들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신혼 여행지인 몰디브에서의 휴양도 그런 느낌이었고, 마다가스카르의 바오밥 나무도 그랬었다.    

코타 키나발루 현지 여행사를 통해 당일치기 키나발루 산 트레킹 여행을 했고, 만원 정도 추가비를 내고 중간에 라플레시아를 보러 갔다. 라플레시아는 꽃봉오리 상태로 9개월 정도 있다가 2주 정도 피고 진다고 하니 본 것 자체도 행운이었다. 내 신발이 260mm 정도이니, 아래 라플레시아 꽃은 대략 50cm 정도 되는 듯 하다. 왼쪽에 보이는 검은 색 원형 물체는 아직 피지 안은 라플레시아 꽃망울이다. 라플레시아 꽃은 약간 딱딱한 느낌이었고, 뭔가 썩는 듯한 냄새가 났다. 

라플레시아 꽃은 1818년 영국 박물학자인 Joseph Arnold에 의해 Sumatra에서 채집되어 최초로 기록되었고, 그 크기는 97cm 였다. 물론 그 전에도 현지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었다. 최초로 발견된 라플레시아 꽃의 학명은 Rafflesia arnoldi로 지어졌다. 발견자인 Joseph Arnold와 그의 사장이었던 Thomas Stamford Raffles의 이름에서 따 온 것이다. (Raffles는 싱가포르의 창립자이기도 하다. 싱가포르에는 최고급 호텔인 Raffles Hotel이 있는데, 역시 이 사람 이름을 딴 것이다.)
라플레시아속에는 16종이 속해 있고, 보르네오, 수마트라, 자바, 말레이시아 반도, 태국, 필리핀에서 발견된다. 

라플레시아 꽃은 특이하게도 뿌리, 줄기, 잎이 없다. 기생을 위한 아주 가는 실조직과 꽃만 있을 뿐이다. 라플레시아는 기생 식물로써 Tetrastigma 라는 포도과 식물의 뿌리에 기생한다. 라플레시아 꽃은 악취를 통해 파리를 유혹하고, 파리가 수분을 위한 매개체 역할을 한다. 기생 기작, 수분 방법 등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고, 보존을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

코타 키나발루, 키나발루 산의 포링 온천(Poring Hot Spring) 근처에 있는 라플레시아 꽃. 학명은 Rafflesia keithii






라플레시아 꽃의 수분을 돕는 파리와 라플레시아


  • 익명 2009.06.26 01:33

    비밀댓글입니다

  • louboutin soldes 2013.04.21 09:55

    http://www,Topics related articles:


    http://www.joongs.net/category/정보 复件 (17) 韩

    .christianlouboutinve,Topics related articles:


    http://brownred.tistory.com/712 复件 (16) 韩

    .com http://www.cheapshoesec,Topics related articles:


    http://networkpark.com/54 复件 (13) 韩

    .com/

  • Michael Kors outlet 2013.07.11 08:38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