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시절 사진 수업 때 교수님이 들고 다니던 대형 카메라가 무척 신기했었는데, 10여전이 지난 지금 저녀석을 손에 넣게 되었다. 교수님이 사진 수업 때 폴라로이드로 사진을 찍어 보여주셨던 기억도 나고, 누군가 얼마냐고 물었더니 비싸다라고만 대답하셨던 기억도 떠오른다.

사진은 주로 소형 DSLR을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중형이나 대형 카메라의 아날로그적 느낌이 궁금하여 하나 장만하게 되었다. 소형에 비해 중형이 2배 번거롭다면, 중형에 비해 대형이 5배 번거로운 듯한 느낌이다. 하지만 대형만이 갖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니 한번 경험해볼 예정이다.
 
처음으로 찍어본 대형 사진 (향적봉, Rollei R3, ISO 100)




티스토리 툴바